GUA

2013년 5월 22일 수요일

엑스박스 원 (Xbox One) 공개와 소니와 애플









엑스박스 원이 공개된 후 MS의 홈엔터테인 먼트 전략이 눈에 띈다

엑스박스 원과 키넥트를 위시한 기기를 중심으로 한  모바일과 태블릿의 통합전략이다

















소니도 MS와 비슷한 전략을 취할 가능성이 높다

PS4와 엑스페리아 시리즈의 연계등으로 홈엔터테인먼트 전략을 수립할 가능성이 높다







다만

키넥트같은 지원기기들의 문제는 해결해야 할것이다 이제 게임패드만으로는

높아질대로 높아진 게이머의 요구를 충족할 수 없다




두 콘솔 업체의 행보를 보면서

문득 애플의 다음 방향은 어느곳일지 궁금해진다




모바일과 태블릿의 강자이지만 후속주자들의 추격이 갈수록 거세진다




이런 추세로 볼때 애플이 언제까지 맥과 아이폰만으로 수익을 낼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곧 애플의 차세대 전략이 나올 것이다

레티나를 탑재하고 새로운 프로세서의 맥북이나 새로운 OS도 물론 매력있지만


애플이 가지고있는 가능성인 Apple TV의 게임 콘솔로의 변화도

꽤나 매력적인 대안일 수 있다





iOS로 통합된 환경에 앱스토어라는 막강한 생태계, 그리고 수 많은 개발자들이

애플의 게임센터로 집결한다면, 빠른 시간내에 홈엔터테인먼트의 강자로 떠오를 수

있지않을가 하는 생각이 든다




즐거운 상상으로만 남을 수 도 있지만

그렇게 되기를 바라고 있기도하다